본문 바로가기
천년 역사문화도시 경주, 시민과 함께 문화와 예술의 미래를 열다.

(재)경주문화재단

홍보·보도자료

홍보·보도자료

경주예술의전당 알천미술관, 『모네에서 앤디워홀까지』 전시 성료
  • 작성자
    관리자
  • 등록일
    2024-06-07
  • 조회수
    140

경주예술의전당 알천미술관,

모네에서 앤디워홀까지전시 성료

 

관람객 45천명 돌파 모네에서 앤디워홀까지성료

 

 

재단법인 경주문화재단(이사장 주낙영)이 주관하는 한수원아트페스티벌 <모네에서 앤디워홀까지> 개막 4개월 만인 526, 45천여 명이 전시를 관람하며 성료했다. 116일 개막 일주일만에 평소 관람객 수의 10배인 1만 명을 돌파하며 관람객들에게 폭발적인 반응을 얻기도 했다.

 

세계적인 거장들의 원화 작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한수원아트페스티벌 <모네에서 앤디워홀까지> 특별전은 서양미술사의 전반을 한눈에 느껴볼 수 있는 대규모 기획전시로 경주시민뿐만 아니라 포항, 울산, 대구, 부산 등 인근도시 관람객들의 뜨거운 호평을 이끌어냈다.

 

이번 전시 작품은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국립미술관인 '요하네스버그 아트 갤러리'의 소장품으로서 145점의 세계 명화와 아프리카를 대표하는 명작들로 방대한 양과 다양성을 자랑했다.

 

희귀한 17세기 네덜란드 황금기의 작품 뿐 아니라 19세기 영국 빅토리아 시대 대표작가 윌리엄 터너의 수작품, 들라크루아와 밀레의 습작데생, 모네의 대표 유화작품 , 무명시절 고흐의 목탄화, 로댕의 조각, 피카소의 희귀작 5, 앤디워홀의 실크스크린 등 유명미술관 어디에도 없는 작품 145점을 만날 수 있었다.

 

전시 관람객들에게는 무료 입장 혜택이 주어진 실감 미디어아트 체험전 The경주;경주연대기도 각광을 받았다.

 

경주문화재단 오기현 대표는 많은분들의 관심과 성원에 감사드리며, 앞으로도 경주예술의전당 알천미술관은 공립미술관으로서 위상을 높이는 좋은 컨텐츠로 찾아뵙겠다.’고 밝혔다.